자이언트북스

빙글빙글 우주군

한국 SF의 새로운 장을 여는 배명훈 작가의 여섯 번째 장편소설 출간
저자 배명훈
분야 소설
출판사 자이언트 북스
발행일 2020년 9월 1일
사양 128*188
ISBN 979-11-968667-6-1 [03810]
정가 14800

두 개의 태양이 떠오른 세계에는 지구궤도를 수호하는 우주군이 존재한다!
 
한 하늘에는 두 개의 태양이 있을 수 없지만,
그해 여름 하늘에는 태양이 두 개였다.
게다가 그중 하나는 팩맨 모양을 하고 있었다.”
 
 
10월 중순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2도까지 올라가는 이상기후가 계속되는 지구. 그것은 한 하늘에 떠 있는 두 개의 태양 때문이다. 우리가 원래 알고 있는 태양이 하나, 그리고 팩맨 혹은 한 조각이 빈 피자 모양의 태양이 또 하나. 문제는 바로 그 두 번째 태양이었다. 우주 공간으로 흩어지던 오리지널 태양광의 극히 일부를 그 두 번째 태양이 지구 쪽으로 반사하면서 여름이 이토록 길게 이어지고 있었다. 심지어 그 크기를 점점 키워가고 있는 그 두 번째 태양은 전 세계적인 고민이 아닐 수 없다. 땅도 바다도 하늘도 아닌, 대기권 밖의 일은 우주군의 영역이다.
물론 두 번째 태양을 향한 공격은 미국을 주축으로 한 연합우주군의 몫이지만, 한국우주군은 이 기회에 정부의 예산 지원을 받길 기대한다. 그때, 청와대에서 그 계기를 마련할 하나의 방법으로 우주 공간으로 아무거나 뭐라도 쏘라는 제안을 한다. 실제로 팩맨의 근처에도 가 닿지 못하겠지만, 한국우주군이 팩맨을 공격하기 위해 연합우주군을 도와 미사일을 발사한 것처럼 보이게 말이다. 다소 황당한 이 제안에 우주군의 참모총장 구예민은 당황하지 않고 미리 준비해둔 것이라도 있는 듯 아무도 짐작 못 할 무언가를 쏘아올린다.
 
이렇게 팩맨 태양으로 우주군이 떠들썩할 때, 한편에서는 화성 정착지의 분위기가 뭔가 불안하다. 비밀리에 화성에서 지구로 귀순 요청을 해오는 이가 있는가 하면, 반란군 잔당이 척결되기도 한다. 무엇보다 야심 가득한 화성총독 이종로 장군의 지구 귀환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은 지구의 우주군에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질 것이라는 불길한 예감을 갖게 한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