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북스

놀이터는 24시

국내 최고 작가진이 모여 만든 소설 24시 놀이터
#소설
저자 김초엽,배명훈,편혜영,장강명,김금희,박상영,김중혁
분야 소설
출판사 자이언트 북스
발행일 2021년 6월 15일
사양 128*188
ISBN 9791196866792
정가 14000

김초엽 배명훈 편혜영 장강명 김금희 박상영 김중혁
국내 최고의 작가진이 모여 만든 24시간 열려 있는 놀이터
일곱 편의 단편 소설 앤솔러지
 
즐거움의 미래에 한국문학 소설가 일곱 명이 모였다. 놀이터는 24즐거움이라는 키워드로 묶인 단편 소설 앤솔러지이다.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일곱 명의 소설가들이 각각 키워드에 대한 단상을 특유의 화법으로 재미있게 풀어냈다.
김초엽 작가는 <글로버리의 봄>에서 긍정적인 감정으로만 생각하기 쉬운 즐거움의 이면을 파고들어, 즐거움을 주는 일이 타인에겐 괴로움을 느끼는 일로 그려내며 감정의 다면적인 지점을 다룬다. 배명훈 작가는 <수요 곡선의 수호자>에서 주로 공급 곡선에 관여하는 인공지능 로봇을 소비 곡선으로 위치를 옮겨 소비하며 즐거움을 느끼는 로봇 마사로가 감각하는 유희를 풀어낸다. 편혜영 작가는 <우리가 가는 곳>에서 사라지는 것을 선택한 두 인물이 낯선 곳에 도착하여 예상치 못한 일을 겪으며 새로운 경험으로써의 소풍을 그려내고 즐거움을 환기한다. 장강명 작가는 <일은 놀이처럼, 놀이는……>에서 간절히 바라던 일을 스스로의 힘이 아닌 기계를 통해 손쉽게 이루었을 때 느껴지는 성취가 마냥 즐거울 수만 있을지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김금희 작가는 <첫눈으로>에서 예능국의 노동과 놀이의 경계에 서 있는 사람들이 즐거움을 만들기 위해 매 순간 어떤 선택과 고민을 할지를 그린다. 박상영 작가는 <바비의 집>에서 즐거움 안에 포함된 다양한 문제들을 놀이로써 승화해나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김중혁 작가는 <춤추는 건 잊지 마>에서 난민과 경계, 식물과 숲에 대해 이야기하며 즐거움의 마지노선을 춤추는 것을 잊지 않는 순간으로 구현한다.
즐거움에 대해 작가들만의 새로운 해석이 담긴 일곱 편의 단편 소설들을 읽으며 끝없는 재미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전 다음